Business/Entrepreneurship, Kendo

검도와 사업 – 4단 승단에 부쳐

검도는 재미있는 투기(鬪技)다. 우선 체급이 없다. 키나 몸무게를 구분하지 않고 기술을 겨룬다. 또 제대로만 수련하고 있다면, 오랫동안 수련할수록 점점 더 빛을 발하게 된다. 그래서 신체적으로 강한 젊은 검도인들이 나이 지긋한 선생님들에게 쩔쩔매는 모습을 보게 된다.

나는 검도가 사업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늘 하였다. 회사도 서로 경쟁하는 것에 있어서 체급을 구분하지 않고, 한 분야에 오랫동안 잘 집중한 회사는 언젠가는 빛을 발하게 된다.

검도에 중요한 네 가지가 있는데, 이것 역시 사업을 잘하는 방법과도 일맥상통한다.

一眼, 二足, 三膽, 四力 (일안, 이족, 삼담, 사력)

가장 중요한 것은 눈이다. 상대방의 움직임을 잘 보고 기회를 포착하면 쉽게 이길 수 있다. 사업에서도 시장의 기회를 잘 포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발이다.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움직이면 좋은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사업에서도 속도가 중요하다. 자주 이야기되는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린 스타트업‘ 같은 개념 모두 속도를 어떻게 높일지에 대한 이야기다.

마음은 세 번째다. 마음이 약하면 스스로 무너져 패배한다. 사업을 할 때도 하는 일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그 팀은 스스로 무너져 실패한다.

마지막이 비로소 힘이다. 강한 힘이 있으면 좋겠지만,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우리는 큰 조직과 많은 자본을 가진 회사들이, 기회를 잘 포착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작지만 단단한 회사에 무너지는 것을 수없이 보았고, 앞으로도 보게 될 것이다.

 

2002년 검도를 제대로 시작한지 14년 만에 비로소 남을 가르칠 자격이 있다는 4단이 되었고, 2013년 시작된 로켓펀치는 4년 만에 가장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진정한 깨달음은 삶에서 우러나는 것인데, 나는 기회를 잘 포착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단단한 회사를 만들어 가고 있는가? 한번 생각해볼 문제다.

<2016년 봄, 서울대학교 검도부 홈커밍데이>

Standard
mindon

냉정함에 대하여 — 장성홍 관장님의 가르침

짧지 않은 기간 동안 검도를 하면서, 사범님들께 몸이 아닌 말로 가르침을 받은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장성홍 관장님께서 시합에 대해서 해주셨던 이야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시합을 할 때는 최대한 냉정해야 합니다. 상대의 도발에 넘어가거나, 내가 승기를 잡았다고 흥분하지 마세요. 상대가 나보다 강할 때는 섣불리 덤비지 말고 차분히 시간을 써서 오히려 상대방을 초조하게 만드세요. 상대의 평정심을 흔들어 놓으면서도, 나는 끝까지 냉정한 것 – 그것이 바로 시합을 잘하는 요령입니다.”

별 다른 훈련 없이, 이 말을 늘 기억하는 것만으로도 경기 실력이 매우 상승했다.

생각해보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서도 우리는 얼마나 많은 기회를, 흥분함으로 인해 놓치는가?

+ 건명원 최진석 원장님께서도 자주 비슷한 이야기를 하신다.

‘기성자’라는 사람이 있었다. 닭을 기르는데 특기가 있었던 모양이다. 특히 싸움닭 훈련을 잘 시켰는지 왕이 그에게 투계용 닭 한 마리를 기르게 했다. 열흘이 지나 왕이 물었다. “이제 잘 싸울 수 있게 되었겠지?” 기성자가 답을 한다. “아직 아닙니다. 훈련을 시켜 놓았더니 공연히 허세를 부리고 기세등등합니다.” 십일 후에 왕이 재차 물었다. 기성자는 또 아직도 덜 되었다고 답한다. 다른 닭의 울음소리를 듣거나 모습만 보고도 거칠어져서 바로 싸우려고 덤빈다는 것이 이유였다. 왕이 다시 열흘을 보내고 또 물었다. 그러자 기성자가 답한다. “거의 다 된 것 같습니다. 상대가 울음소리를 내도 태도에 변화가 없습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흡사 그 모습이 나무로 만들어 놓은 닭 같습니다. 이제 덕이 제대로 갖추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닭들이 감히 덤비지도 못하고 도망가 버립니다.” – [최진석의 노자와 장자가 답하다] 장자가 알려준 ‘지지 않는 법’

Standard
mindon

11년이라는 시간

오늘 검도장에서 끝나고 함께 운동했던 분들과 대화.

그분들) 검도 몇년 하셨어요?

나) 11년 되었습니다.

그분들) !!!!

선수 아닌 일반인 중에서는 빨리 시작한 축에 속하는 터라 나이에 비해 상대적으로 운동한 기간이 오래 되기도 했지만, 이제 막 검도를 시작하신 그분들에겐 11년이라는 시간 자체가 꽤 멀게 느껴지지 않았을까 싶다.

스피커에서 우연히 대학 신입생 시절에 들었던 노래들이 흘러나오니, 10년 하고도 한해를 무엇을 하고 살아 왔는지 상념이 많아지는 밤이다.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