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Business/Information

만드는 일을 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책 5권

로켓펀치의 좋은 파트너 패스트캠퍼스로부터 ‘스타트업 대표 10인이 추천하는 성공하려면 꼭 읽어야할 영어 서적’이라는 글의 추천인 중 하나가 되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세상에 많고 많은 것이 좋은 책들이라 한참을 고민하다가, ‘잘 만드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책을 몇 권 골라 보기로 마음 먹었다. 나는 항상 적절한 가치를 만드는 것이 모든 것의 시작이라고 생각했고, 스스로도 좋은 가치를 만드는 훌륭한 사람이 되기 위해 늘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래 추천하는 도서들은 좋은 가치를 만들기 위해 한 분야에서 오랫동안 노력한 사람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지혜를 담은 책이다. 국내에 널리 알려진 책들은 일부러 제외했음을 미리 밝혀 둔다. 그런 책들은 이 기회가 아니더라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을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1. 101 Things I Learned in Architecture School (건축학교에서 배운 101가지)

나는 건축을 참 좋아한다. 인간의 삶에 직결되는 물리적 공간을 생각을 통해 인위적으로 만들어 낸다는 것은 얼마나 매력적인 일인가? 사실 소프트웨어, 인터넷 산업도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만들어 내는 건축업이라고 볼 수 있다. 이 책의 저자는 건축에 대해서 자신이 깨달은 것들을 그림과 함께 간결한 문장으로 전달한다. 문장을 짧지만, 한 장 읽을 때마다 생각할 것들이 넘쳐나는 책이다.

“If you can’t explain your ideas to your grandmother in terms that she understands, you don’t know your subject well enough.”

2. Getting Real

애자일 개발(Agile Development)로 유명한 37 Signals의 책이다. 나는 ‘린 스타트업’ 전략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팀이 ‘애자일 개발’ 능력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 책은 ‘애자일 개발’로 ‘린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전체적인 모습을 배울 수 있게 해준다. ‘린 스타트업’이라는 책이 출간되기 무려 5년 전에 말이다.

“Fix Time and Budget, Flex Scope – Here’s an easy way to launch on time and on budget: keep them fixed. Never throw more time or money at a problem, just scale back the scope.”

3. Inspired: How To Create Products Customers Love (인스파이어드 : 감동을 전하는 제품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좋은 제품은 한번의 프로젝트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다. 끝없이 개선을 하고, 때로는 새로운 제품을 추가해야 할 때도 있다. 이 책은 ‘프로젝트 매니저’ 또는 ‘프로덕트 매니저’라고 불리는 사람이 꼭 알고 있어야 할 많은 것들에 대해서 살아있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Silicon Valley Product Group을 방문하면, 책에서 이어지는 새로운 소식들을 접할 수 있다.

“The product manager must be able to quickly evaluate opportunities to decide which are promising and which are not; what looks appealing, which should be pursued, which are better left for others, and which ideas are not yet ready for productization.”

4. Adrenaline Junkies and Template Zombies (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3번 Inspired 와 유사하게 프로젝트 관리에 대한 책이다. 하지만 이 책을 특별히 따로 읽어야 하는 이유는, 이 책은 ‘프로젝트가 실패하게 되는 실제 상황’을 다수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패 사례를 통해 이만큼 제대로 배울 수 있는 책은 드문 것 같다.

“Film critics are team members or corporate spectators who have determined that the value they add to the project lies in pointing out what has gone wrong or is going wrong, but who take no personal accountability to ensure that things go right.”

5. The Breakthrough Company : How Everyday Companies Become Extraordinary Performers (브레이크스루 컴퍼니)

위 네 권의 책이 ‘제품, 서비스’를 잘 만드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라면, 이 책은 그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드는 조직, 즉, 좋은 회사를 잘 만드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다. 회사를 어떻게 시작할지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좋은 책들은 많이 나오고 있다. 그리고 아주 큰 회사를 어떻게 경영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들은 ‘경영학 고전서’에 실려 있다. 내가 이 책을 추천하는 이유는, 그 중간 단계를 이야기 하는 특별한 책이기 때문이다. 작은 규모의 조직이 거대한 조직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변화에 대해서 알고 싶다면, 이 책을 꼭 읽어 보길 바란다.

“If you want to build a ship, don’t drum up the men to gather wood, divide the work and give orders. Instead, teach them to yearn for the vast and endless sea. – ANTOINE DE SAINT-EXUPÉRY”

Standard
mindon

리더의 자질

리더,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회사 대표’의 자질 중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정신력, 포용력, 화술, 체력, 실행력, 개발력, 기획력…

필요한 자질은 참 많겠지만, 요즘 내가 생각하는 최고의 자질은 ‘판단력’이다.

옳은 결정을 내릴 줄 아는 사람이 되는 것.

항상 옳은 결정만 내릴 수는 없지만, 적어도 세 번에 두 번 이상은 올바른 판단을 내릴 줄 아는 능력이 대표의 최고 덕목이 아닌가 싶다.

정보의 부족 등으로 잘못된 판단을 내리는 경우를 줄이기 위해, 올바른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방법도 포함해서 말이다.

Standard
Business/Entrepreneurship

고정비용의 위험성과 스타트업의 의사 결정

‘공간건축’이라는 곳이 있다.

꽤 유명한 건축사무소인데, 무엇보다 대학로 가는 길에 있는 고즈넉한 본사 건물로 유명한 곳으로, 나도 작년 봄에 대학로 산책 가던 길에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있다. (신사의 품격 촬영지로도 쓰였다고 한다.)

– 2012.04, 공간 건축 본사

며칠전 중앙일보에 이 건축사무소가 부도가 났다는 기사(공간건축 부도 충격 … “건축 살길은 전문화” 한목소리)가 실렸는데, 사실 이 건축사무소 뿐만이 아니라 국내 건축사무소 시장 상황 전체가 안좋은 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기사 중에 재미있는(?) 내용이 있다.

대형설계사무소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2000년대 초반부터다. 노무현 정부가 주도한 국가 균형발전정책 등으로 정부의 공공사업 발주가 이어졌고, 주택시장의 활황으로 아파트와 상업건물 건설도 증가했다. 설계사무소들은 대형사업을 따내기 위해 앞다퉈 몸집을 키웠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에 들어서면서 공공건물 발주가 급격히 줄어들고, 아파트 시장도 냉각되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몸집을 키우는 과정에서 고정비용(고정자산)에 대한 투자가 많이 이루어졌을 게 틀림없는데, 이는 잘나가던 회사를 망하게 하는 굉장히 흔한 실수 중의 하나인 것 같다. 실제로 세계대전 시절 단추 같은 군수 물자를 생산하던 회사들도 생산 시설을 어마어마하게 늘렸다가 전쟁 후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부도, 세계경제대공황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말도 있을 정도니까.

상대적으로 회사의 규모가 작은 IT 스타트업의 경우 고정비용 관리에 대해서 흔히 저지르는 실수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을 것이다.

  1. 쓸데 없이 비싸고 넓은 사무실과 인테리어
  2. 구성원에 대한 과도한 급여나 복지 시스템
  3. 성급한 인력 확대 (IT 회사라면 비개발 분야)
1, 2는 너무 뻔한 이야기인 것 같고 3에 대해서는 좀 더 생각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은데, 바로 스타트업에게 빈번히 발생하는 다음과 같은 상황들 때문이다.

상황 A) 이 사람을 지금 뽑아야 할까?

현재 우리 팀은 개발진을 포함, 역할별 인원이 완벽하게 준비된 6명의 초기 스타트업으로 당분간 충원 계획이 없다. 그런데 전부터 알고 있던 굉장히 유능한 인재(현재 연봉 높음)가 최근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이직을 준비 중이라고 한다. 이 사람이 합류해도 현재 프로젝트 진행 단계에서는 할 일이 크게 없어서, 계획대로 일이 진행된다고 해도 본인의 실력을 발휘하는 시기는 6개월 정도 후가 될 것이다. 물론 나중에는 구하려고 해도 구하기 쉽지 않은 훌륭한 인재인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사실로, 기존 멤버에 준하는 대우를 해 줘야 해서 고정비용(인건비)이 15% 이상 증가하게 될 것이다. 입사 제안을 해야 할까?

 

상황 B) 이 신규 프로젝트를 시작해야 할까?

현재 우리 팀은 10명 정도 되는 팀으로, 진행 중인 현재 프로젝트가 ‘대박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성과를 내고 있는 IT 스타트업이다. 그런데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외부 제안이 들어와서 사업성을 면밀히 검토해본 결과 성공 가능성이 어느 정도 있는 것으로 판단 되었다.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3명이 필요한데,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 때문에 우리 팀 내에서는 여력이 없는 상황으로 동시에 추진할 경우 기존 사업의 속도가 떨어질 것이다. 외부에서 인력을 선발할 경우 최소 6개월 정도는 신규 인건비를 100% 투자한다고 생각하고 일을 진행해야 한다. (즉, 신규 프로젝트로 돈이 들어오는 시기는 보수적으로 6개월 후) 이 프로젝트를 진행해야 할까?

 

경험상 스타트업이라면 굉장히 빈번하게 접하는 의사결정 상황인데, 당연히 정답은 없다. 그때그때 상황에 맞는 의사결정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수 밖에… 다만, 경험이 좀 쌓이다 보니 B와 같은 상황서 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대안을 탐색할 수 있게 되었는데 바로 ‘외주 업체’의 활용이다.

IT 회사 대표의 경우 외부 개발진과 일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 사실 나도 그렇다 – 경우에 따라 외부 개발 자원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이 사업의 훌륭한 기술인 것 같다는 생각을 최근에 많이 하게 되었다.

B의 상황에서 외주 개발팀에게 업무를 의뢰할 경우,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을 것이다.

  • ‘불확실한’ 고정 비용의 최소화: 인력을 선발할 경우 프로젝트가 중단된 경우에도 그 인력을 계속 유지해야 하므로 예상치 못한 고정 비용이 발생할 개연성이 높은 반면, 외주 개발의 경우 계약 비용 이상으로 돈이 나갈 경우는 적음
  • 신규 인력 선발에 신경을 안 써도 됨: 팀에 합류하는 사람들이라면 ‘실력’ 외에도 기존 팀웍을 헤치지 않기 위해서 ‘성향’ 같은 요소도 많이 봐야 하는데 이런 고민을 할 필요가 없음, ‘시간’이 누구에게나 동등하고 절대적인 무형의 자원인 것을 생각해보면 이 역시 큰 장점

사업의 선배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단순히 초기 스타트업 뿐만이 아니라 큰 투자를 받거나 BEP를 돌파하거나, 심지어 상장한 회사들도 이런 고정 비용의 위험성에 대해서 간과하게 되면 결국 ‘방만한 경영’의 결과로 추락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니, 사업의 시기에 상관 없이 늘 조심해야 할 것 같다.

 

Stand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