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도시와 집무실, 그리고 ‘르 코르뷔지에’

원문 – 2021.02.03 @인스타그램

9개월 전 ‘로켓펀치를 기반으로, 사람들이 중심업무지구로 출퇴근하지 않고 일하는 시대를 위한 업무 공간을 만들기 위해 회사를 합치자’는 저에게 김성민(@kolbe_kim), 정형석(@hauschung)두 사람이 물었습니다. 사무공간만 생각하는 건 아닌 것 같은데 결국 무엇을 하고 싶으냐고요.

제가 답했습니다.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업무지구와 주거지구가 구분된 도시의 형태는, 산업혁명 이후 건축가 ‘르 코르뷔지에’가 만들었다. 나는 사람들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일하는 것이 보편화될 디지털 혁명 이후 시대의 도시 구조를 만들고 싶다. 그러면 우리 사회가 가진 양극화 같은 어려운 문제도 자연스레 해결될 것이다”라고요.

9개월이 흘러 고도화된 집무실의 공간 설계에는 ‘르 코르뷔지에’의 모듈러 개념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인터넷 덕에 세상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는데, 업무 공간이라고 한 자리에서만 앉아 일할 이유가 어디 있나요? 우리가 가진 업무 장비는 노트북이나 태블릿처럼 한 손에 들고 움직일 수 있는 기기가 되었는데 말입니다.

집무실에서 일하는 사람은 집중된 공간에서 일하다가, 잠깐 허리를 펴고 스탠딩 테이블로 옮겨서 일했다가, 또 소파에 늘어져서 쉴 수도 있습니다. 집무실의 단순한 회원 시스템은 놀라운 가격에 이 다이나믹이 높은 공간을 내 거실처럼 사용할 수 있게 만듭니다.

로켓펀치와 결합한 집무실은, 거시적 공간 관점에서는 중심업무지구로 이동하지 않고서도 일할 수 있는 자유를, 미시적 공간 관점에서는 앉고, 서고, 기대는 등, 일하는 자세의 자유를 인류에게 선사할 것입니다.

머릿속에만 있던 미래의 업무 공간을 제가 상상하던 것 이상으로 만들어 준 김성민, 정형석 두 사람에게 새삼스러운 감사를 표합니다.

그리고 ‘르 코르뷔지에’라는 선각자에 대해서 가르쳐주신 김개천 교수님께도 감사를 표합니다.

Standard
Details

Firefox 로고의 Flat 한 변화

– from mozilla blog

  • Firefox를 세 번째 브라우저로 쓰다 보니 조금 늦게 알아차린 것 같은데, 버전 23(!!!)부터 변경된 불여우 로고가 적용되었다. 최근 Chrome 로고 변경처럼 전체적으로 Flat한 느낌으로 변화를 준 듯.
  • 모바일 OS, 웹사이트 디자인 컨셉들이 전체적으로 Flat 한 느낌으로 가는 마당에 소프트웨어 아이콘들까지 이렇게 바뀌고 있다. 다음 흐름은 뭐가 될지 궁금해지네. 설마 단색이 대세가 되진 않겠지.
  • 개인적으로는 이전 버전의 Chrome, Firefox 로고가 더 좋다. 입체감이 있어서 좀 더 누르고 싶게 생긴 느낌. 비슷한 맥락에서 iOS 7 UI 컨셉도 이전 버전들에 비해 버튼과 버튼이 아닌 영역의 구분이 잘 되지는 않는 것 같아 직관성은 떨어진다는 게 내 생각. 마우스 오버 효과를 줄 수 있는 환경도 아니고. Clubmix 디자인 업데이트에 있어서 Flat한 느낌을 주면서도 사용성을 떨어트리지 않는 게 가장 큰 난관이 될 듯.
Standard